여백
HOME 노벨과학상 수상자 발굴위원회 설립목적 Latest left
노벨과학상 수상후보 발굴위원회
△노벨과학상 수상자후보 발굴위원회 설립위원들. 조완규 전 총장, 조장희 박사, 이충희 전 원장, 국중하 회장, 성용길 원장, 김현숙 부원장, 오성남 교수(위 왼쪽에서 부터)

노벨과학상 수상후보 발굴위원회

■추진배경

오늘날 명실공히 세계 최고의 영예인 노벨상, 특히 노벨과학상은 첨단과학기술 경쟁시대에 노벨과학상 수상자의 숫자가 한 국가의 국력으로 평가되고 있다. 대한민국은 어느덧 GNP와 GDP 대비, 세계 경제대국 10위권의 반열에 올라섰음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도 우리는 아직까지 한 명의 노벨과학상 수상자도 배출하지를 못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과학기술 경쟁시대에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앞으로 노벨과학상 수상자를 배출해 나갈 수 있도록 강구하고, ‘과학기술 한국’의 튼튼한 기초체력을 다져나가기 위한 방안을 찾고자 한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도 노벨과학상에 대한 국가 및 사회적 관심과 그에 상응하는 기본여건의 조성이 필요하다는 것을 우리는 절실히 공감하여 왔다.

■추진목적

‘노벨과학상 수상후보자 발굴 추진위원회’의 설립목적은 노벨과학상을 받을 수 있는 수상 후보자의 인재양성을 위한 단•중•장기적인 대책을 세워 체계적으로 노벨과학상 수상자 배출을 위한 준비를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는데 있다. 그리고 부차적으로 이를 뒷받침 해 줄 수 있는 재정과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궁극적으로 노벨과학상 수상자를 배출하는데 있다. 단기적으로는 현재 국내외의 한민족 가운데 노벨과학상에 도전할 수 있는 과학영재들 찾아내어 그들을 뒷받침 해 주는 일이 필요하다. 그리고 중•장기적으로는 우수한 과학영재들을 세계적으로 선진한 연구기관에 유학의 길을 열어주어 우수한 과학인재들을 양성하고, 국내 교육제도와 연구시설 등의 개선을 통하여 그들이 안정적으로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연구 환경을 조성하는 일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일이라 할 것이다. 이에 구체적인 방안을 강구하여 실질적인 대책을 세우고, 그에 걸 맞는 최선의 방안을 도출하여 실천으로 옮기는데 그 목적이 있다.

■노벨과학상 수상후보자 발굴위원회 구성

◆위원장 : 조완규 전 서울대 총장

◆설립위원 : 조완규 전 서울대 총장, 이충희 전 표준과학연구원 원장, 조장희 고려대 석좌교수, 이장무 전 서울대 총장, 한민구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장, 김두철 전 기초과학연구원장, 박호군 전 과기부 장관, 국중하 우신그룹 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LG전자 김영수 부회장  (무순) 

◆실무위원 : 성용길 한국노벨과학문화연구원장, 이도수 노벨사이언스 대표, 김현숙 노벨사이언스 편집부위원장, 오성남 숭실대 교수, 이용희 전 고등과학원 원장 

◆협력위원 : 삼성전자, LG전자, SK그룹, 현대차그룹, 한화그룹,

박성율 에이앤그룹 회장, 최동민 참하나기술원 원장, 신장균 (주)REC 회장, 김용현 (주)정석케미칼 대표, 정태화 위드켐 대표, △고양필 (주)고혼진리퍼블릭 대표, △최정일 (주)가나헬스케어 대표

◆참여위원

◇과학분야 : 대한민국학술원,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공학한림원, 한국의학한림원, KIST, KAIST, GIST, DGIST, UNIST 및 각 대학

◇과학장학재단 : 호암재단, 최종현학술재단, 서경배과학재단, 관정이종환교육재단, 이수영과학재단

◇과학 관련 학회

◇출연 및 기업연구소

■목적사업

1. 노벨상 수상 후보자의 발굴 및 지원 사업

2. 노벨상 관련 포럼 및 학술대회 개최 지원

3. 노벨상 수상 후보자 육성과 과학기술정책 자문 건의

4. 학술지 발간 및 소식지 발간, 홈페이지 및 카페 운영

5. 과학꿈나무(초·중·고등·대학생)을 위한 노벨학술강연 개최

6. 노벨상 관련 과학기술 유튜브 및 과학서적 출판 사업

7. 기타 노벨상에 관련된 과학기술 개발 지원 사업

오른쪽 부터 김현숙 교수, 이충희 회장, 조완규 전 총장, 성용길 교수, 이도수 회장, 오성남 교수

 

 

 

노벨사이언스  webmaster@nobelscience.net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