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News Latest left
이호왕 고려대 명예교수 2021년 노벨상급 피인용 우수 연구자로 선임
  • 노벨사이언스 - 김주현 기자
  • 승인 2021.09.23 12:28
  • 댓글 0

클래리베이트,  미국, 이탈리아, 일본, 한국 등 6개국에서 16명의 우수 연구자 선정

고려대학교 이호왕 명예교수, 유일한 한국인 후보로 선정

이호왕 고려대 명예교수

 

고려대학교 이호왕 명예교수(사진)가 한국인으로 유일하게 노벨상을 수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적인 피인용 우수 연구자로 선임되었다. 

인사이트와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선도 기업 클래리베이트는 9월 23일 노벨상을 수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적인 피인용 우수 연구자(Citation Laureates™) 16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클래리베이트 산하 Institute for Scientific Information (ISI)™에서 수행한 분석을 통해 입증된 바와 같이 '노벨 클래스'로 여겨지는 연구자들이다.

클래리베이트는 2002년부터 매년 노벨상이 수여되는 생리의학, 물리학, 화학 및 경제학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들을 선별하기 위해 웹 오브 사이언스(Web of Science™)의 문헌 및 인용 자료들을 분석해 왔다.

1970년 이후 색인 등록된 5,200만여 건의 논문들 중 2,000회 이상 피인용이 이루어진 사례는 약 6,500건(0.01%)에 불과하며, 클래리베이트가 선정하는 피인용 우수 연구자는 이 세계 상위 0.01%에 해당하는 영향력 높은 연구를 보유하고 있는 이들이다. 실제 이들의 연구 보고서는 피인용 횟수가 매우 높고 해당 연구분야에 대한 공헌도와 영향력이 높아 상당한 변혁을 가져올 수 있다고 평가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고려대학교 이호왕 명예교수가 유일하게 노벨상 수상 예측 후보로 선정되었다. 이호왕 박사는 대한바이러스학회 초대회장이고, 대한민국학술원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 명예교수는 미국 뉴멕시코대학 칼 존슨(Karl M. Johnson) 명예객원교수와 함께 한타바이러스 분리 및 동정, 신증후군출혈열(HFRS) 연구에 기여함으로써 노벨상 수상 예측 후보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노벨 위원회는 과학 분야 최고의 영예라 할 수 있는 노벨상 수상자를 선정하기 위한 투표를 10월 초에 진행할 예정이다. 이 연례 의식과 관련하여 노벨상 수상자들에 대한 전세계적인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정성적 평가뿐만 아니라 정량적 데이터를 활용하여 누가 수상할지에 대해 가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곳은 클래리베이트가 유일하다. 현재까지 피인용 우수 연구자 전당(Hall of Citation Laureates)에 이름을 올린 연구자들 중 59명이 실제로 노벨상을 수상했다.

클래리베이트에서 과학 전략 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조엘 하스펠(Joel Haspel) 부사장은 “올해 선정된 피인용 우수 연구자들은 현 시대 가장 중요한 연구분야의 선구자들로서, 유리기(free radicals)나 바이러스 분리, 금융 위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 성과를 올렸다. 이들의 기여로 약물 개발이나 경제 이론, 기업가 정신 연구에서 혁신이 지속되고 있다. 올해 선정된 연구자들의 피인용 횟수가 높아 이들의 동료, 연구분야, 사회 전반에 미치는 영향력이 지대하다는 점을 알리고 축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클래리베이트 산하 ISI의 피인용 연구 전문가인 데이비드 펜들버리(David Pendlebury)는 “논문이 2,000회 이상 피인용 되는 사례는 매우 드물다. 피인용 횟수가 매우 높은 논문의 저자들은 대개 국립과학원에 소속된 멤버이거나 대학 및 기타 연구기관에서 높은 직책을 맡고 있는 사람들, 또는 해당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최고상을 여러 번 수상한 사람들이다. 이러한 '과학 엘리트들' 중 상당 수는 해마다 실제로 노벨상을 수상함으로써, 문헌의 인용 횟수와 연구 커뮤니티 전반에 걸친 영향력, 그리고 동료 평가 사이의 연관성을 입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피인용 우수 연구자로 선정된 16명 중 9명은 미국, 3명은 일본의 주요 학문 기관들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프랑스, 이탈리아, 한국 및 싱가포르 출신 연구자들이다.

노벨사이언스 - 김주현 기자  webmaster@nobelscience.net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 -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