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News
올해 노벨 물리학상에 마나베, 하셀만, 파리시 공동선정

                                                                                                                                          nobelprize 유튜브 캡처.

올해 노벨물리학상에 일본의 마나베 슈쿠로, 독일의 클라우스 하셀만, 이탈리아의 조르조 파리시가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햤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기후의 물리학적 모델링과 지구온난화의 수학적 예측 가능성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슈쿠로와 하셀만을, 원자에서 행성단위에 이르기까지 물리학적 체계에서 무질서와 변동의 상호작용을 발견한 공로로 파리시를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1천만 크로나(약 13억5천만원)가 주어지며, 공동수상이면 상금을 균일하게 나눈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nobelscience.net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