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Latest News Latest left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발사 후 교신 성공

오전 8시 8분 발사 9시 40분께 교신 성공 발사 후 과정 순조롭게 진행 중

달 탐사선 보낸 국가 세계에서 7번째 우주강국 시대 열려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KPLO·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가 8월 5일 오전 8시 8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미우주군기지 40번 발사장에서 발사하여 오전 9시 40분께 교신에 성공했다.

다누리가 발사 후 궤적 진입부터 올해 말 목표궤도 안착까지 까다로운 항행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면, 우리나라는 달 탐사선을 보내는 러시아, 미국, 일본, 유럽, 중국, 인도에 이어 7번째 나라가 된다.

발사를 맡은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는 다누리가 실린 팰컨 9 발사체를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 40번 발사대에서 하늘로 쏘아 올렸다.

스페이스X는 발사 2분 40초 이후 1·2단 분리, 3분 13초 이후 페어링 분리가 이뤄졌음을 확인했다. 이어 발사 40분 25초 이후 팰컨 9 발사체 2단에서 다누리가 분리돼 우주 공간에 놓였음을 알렸다.

다누리가 분리된 곳은 지구 표면에서 약 1천656㎞ 떨어진 지점으로, 이 때부터 탑재컴퓨터의 자동 프로그램이 작동해 태양전지판을 펼치면서 계획된 궤적을 따라 이동하고 있다.

다누리와 지상국 사이의 첫 교신은 발사 후 약 1시간 반만인 오전 9시 40분께 호주 캔버라의 안테나를 통해 이뤄졌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노벨사이언스  webmaster@nobelscience.net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