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World Science AI Science
한국IBM, 한국 ICT 산업 발전 ‘페이스 메이커’로... ‘미래 50년 비전’ 발표

IBM, 코그너티브와 클라우드 기반 기술로 한국 고객과 함께 미래 동반 성장 제시

장화진 한국IBM 대표이사, “4차 산업혁명 리더로 한국 고객에 기술의 가치 전달” 역점

한국IBM(대표 장화진)은 24일 서울 IBM 사옥 클라이언트 센터에서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미디어 데이’를 개최하고, 한국IBM 창립 50주년 기념과 의의, 그리고 한국IBM의 비전을 제시했다.

한국IBM은 지난 1967년 한국 정부가 최초의 컴퓨터를 들여온 이래 한국 정보통신(ICT) 산업과 함께 성장해왔다.

장화진 대표는 “한국IBM은 오늘날에도 인공지능, 클라우드, 블록체인, IoT등 선도적 기술을 통해 한국 ICT 산업의 고도화에 기여하고 있다”며 “특히, 코그너티브와 클라우드 기술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한국 고객들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IBM은 지난 50년간 축적된 산업별 경험을 바탕으로 각 산업에 특화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전통적 주요 산업인 금융에 더해 헬스케어와 유통, 제조 등 다양한 산업군에 필요한 기술 기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IBM은 또한 코그너티브 기술과 이를 탑재한 클라우드 서비스가 한국 시장의 중요한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이에 발 맞춘 비즈니스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화진 대표이사는 “한국IBM은 지난 50년간 서울올림픽 기술 지원, 송도 데이터센터 구축,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구축 등 한국 사회에 꾸준한 인프라 투자를 해왔다”면서, “지난 50년의 성과는 고객과 파트너가 함께 했기에 가능했다. 앞으로도 한국 사회가 새롭게 성장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과 클라우드 업계의 글로벌 선도자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한국IBM은 여의도 IFC몰에서 24일부터 5월 7일까지 창립 50주년 기념 전시회 ‘IBM THINK EXHIBIT 2017’을 개최한다. 이 전시회에서는 한국IBM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과 자료가 소개되고 특히 IBM 왓슨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연 행사가 열린다.

한편 장화진 대표이사는 소프트웨어 영업 및 솔루션 구축, 비즈니스 컨설팅, 제품관리, 리서치 및 엔지니어링 등 다양한 분야를 섭렵한 정보통신 전문가다. 장 대표는 미국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항공우주 및 기계공학 학사, 스텐포드 대학교에서 기계공학 석사 학위를 취득한 정보통신분야 수재로 평가받고 있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nobelscience.net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