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World Science 3D Printing Science
UNIST, 3D프린팅 세계 1위 기업과 손 잡는다

머티리얼라이즈와 공동연구 MOU 체결

정무영 총장과 요한 파월 머티리얼라이즈 부사장이 15일(월) 공동연구를 위한 MOU 체결서를 상호 교환했다.

UNIST가 3D프린팅 시장을 주도하는 글로벌 선도 기업과 공동연구를 약속했다. 관련 분야 세계 1위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제조업의 미래를 책임질 3D프린팅 기술 선도에 박차를 가한다.

UNIST와 유럽의 대표적인 3D프린팅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Materialise(이하 머티리얼라이즈)’는 15일(월) 오전 대학본부 6층에서 공동연구를 위하 MOU를 체결했다.

머티리얼라이즈는 1990년 벨기에에서 설립된 이후 3D프린팅 소프트웨어 분야 세계 1위 기업으로 3D프린팅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양 기관은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자동차, 항공기, 조선 등 수송기기의 경량화 부품 제작 관련 공동 연구에 나선다. UNIST는 보유한 3D프린팅 소재 분야 기술 역량을 활용할 계획이다. 또 3D프린팅으로 제작할 물품의 설계 및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통해 국내 시장 개척에도 나선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3D프린팅 연구를 통해 기술 혁신을 달성해야 하는 것은 울산은 물론 대한민국이 짊어지고 나가야할 숙명적인 과제”라며 “기존 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만큼 파급력이 큰 만큼 관련 분야를 세계적으로 선도하기 위해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3D프린팅 기술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울산 주력 산업의 고도화를 통한 제조업의 혁신을 이룰 핵심 기술이기 때문이다. UNIST는 지난해 ‘3D프린팅 첨단생산기술연구센터’를 개소해 친환경 자동차 부품 개발에 매진 중이다.

3D프린팅을 활용해 자동차 부품을 제작하면 복잡한 기능과 형상의 부품 모듈을 별도의 조립공정 없이 일체형으로 제작할 수 있다. 또 내부구조가 복잡한 고강성, 저진동, 경량 차량 부품 설계 및 제작을 통해 에너지 효율도 개선할 수 있다. 연구센터는 자동차 산업과 조선업에 적용될 기술을 개발해 글로벌 선도 기업을 육성하고, 관련 인재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남훈 3D프린팅 첨단생산기술연구센터장은 “3D프린팅이 전체 공정상의 하나로 녹아들어가 공정의 혁신을 일으킨다면 제조업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며 “3D프린팅이 제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현재, 울산은 국립 3D프린팅연구원 설립 등 미래 발전을 위한 5대 핵심 사업으로 3D프린팅 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울산은 국내 유일의 ‘3D프린팅 규제 프리존’으로 선정된 특화지역으로 관련 전문 인력 양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3D프린팅 특화 사업을 계속 확대해 기존 제조업 혁신의 핵심 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노벨사이언스  science@nobelscience.co.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