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Nobel Prize Nobel News Latest left
"기초과학, 장기적 국제 네트워크 투자 매우 중요"

한국의 최근 연구개발(R&D) 예산 삭감 우려 장기적 지원 필요"

한국의 연구진의 자질·수준은 세계에서 가장 노력하는 국가

과학기술한림원,  '노벨프라이즈 다이얼로그 서울 2023' 개최

 

 '노벨프라이즈 다이얼로그 서울 2023' 행사에 참석한 노벨수상자들, 왼쪽부터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맨체스터대 교수(2010년 노벨물리학상), 조지 스무트 홍콩과기대 교수(2006년 노벨물리학상), 마이클 레빗 스탠퍼드대 교수(2013년 노벨화학상), 하르트무트 미헬 막스플랑크연구소 소장(1988년 노벨화학상), 요아힘 프랑크 컬럼비아대 교수(2017년 노벨화학상).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스웨덴 노벨 재단 산하 노벨프라이즈아웃리치(NPO)와 공동으로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노벨프라이즈 다이얼로그 서울 2023'을 열었다. 지난 2017년에 이어 두 번째 개최했다.

노벨프라이즈 다이얼로그는 노벨상 시상식이 열리는 매년 12월 10일을 전후로 스웨덴 현지에서 열리는 학술행사인 '노벨위크 다이얼로그'의 해외 특별행사다.

노벨상 수상자와 과학자, 정책전문가 등이 글로벌 이슈에 대해 청중과 대화하고 토론하는 행사로 세계 여러 나라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노벨상 물리학상 수상자 조지 스무트 홍콩과기대 교수와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영국 맨체스터대 교수, 화학상 수상자인 요아킴 프랑크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와 마이클 레빗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하르트무트 미헬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했다.

 

마이클 레빗(왼쪽)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와 요아힘 프랑크(가운데)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노벨프라이즈 다이얼로그(노벨상 수상자와의 대화) 서울 2023’ 기자 간담회에서 국내 과학기술과 교육 정책을 주제로 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한국과학기술한림원

이외에도 비다르 헬게센 사무총장 등 노벨 재단 관계자와 과학 및 교육 분야 국내외 전문가 등 총 22명이 연사와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날 참석한 노벨상 수상자 5명의 공동인터뷰를 가졌는데 한국의 최근 기초과학 분야 연구개발(R&D) 예산 삭감에 관해 일제히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2010년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영국 맨체스터대 교수는 “부의 R&D 예산 삭감과 관련해 "한국의 친한 연구자들이 최근 어렵다고 이야기한다"며 "전반적으로 한국 과학계에 타격을 줄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노보셀로프 교수는 "즉각적 결과가 없고 4~5년 만에 과학적 결과물을 내기 힘들기 때문에 항상 과학계는 남은 예산을 할당받는다"며 "새로운 사실은 아니지만 안타깝다"고 말했다.

2006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조지 스무트 홍콩과학기술대 교수는 정부가 긴 호흡의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무트 교수는 "기초과학에 투자하면 100배 넘는 이득을 볼 수 있지만 문제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정부가 투자하는 게 중요하다. 기업은 이득이 필요하지만, 정부는 장기적 투자를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영국 맨체스터대 교수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노벨프라이즈 다이얼로그 서울 2023’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이화여대에서 초기우주과학기술연구소 소장을 맡는 등 두 교수는 한국과 인연도 깊다.

스무트 교수는 한국에 처음 왔을 당시 과학 발전과 인재 양성에 대해 고민하며 대대적 투자를 시작한 데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당시 투자가 한국 경제발전의 주역이 됐다고 짚었다.

그는 "한국처럼 천연자원이 없는 국가가 기술에 투자하면서 경제 10위권 국가가 됐다"며 "한국처럼 인력이나 인재에 의존하는 국가는 기초과학을 통해 발견하고 다양한 상품화를 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는 경제 발전을 위해서라도 기초과학에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이클 레빗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노벨프라이즈 다이얼로그 서울 2023’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스무트 교수는 이화여대에서의 경험을 소개하며 "최첨단 시설에서 연구를 진행하고 학생들도 많이 양성해 한국에서만 교수 3명을 키웠는데 안타깝게도 작년에 이 프로젝트가 마감됐다"며 "정권이 바뀌면서 그런 것 같은데 과학자들은 조언과 자문 역할만 할 수 있고 투자해달라 강요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2013년 수상자인 마이클 레빗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는 "이번 정부가 R&D 예산을 삭감한 이유가 타당성이 있는지는 모르겠다"면서도 "삭감이나 예산을 주지 않는 건 결코 좋은 결과를 불러일으키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인은 예산과 좋은 목적 간 밸런스를 유지해야 하는 만큼 과학자들보더 더 어려울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미래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교육과 과학기술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과학자들의 연구 분야 자율성을 존중해줘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조지 스무트 홍콩과학기술대 교수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노벨프라이즈 다이얼로그 서울 2023’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2017년 화학상을 받은 요아힘 프랑크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는 "결코 정부에서 하는 과학기술 투자가 과학자들에게 압력으로 작용해서는 안 된다"며 "특정 방향으로 연구가 진행되길 바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비다르 헬게센 노벨재단 사무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과학, 장기적 국제 네트워크 투자가 중요하다"고 말하고 과학적 성과는 자유롭고 제한 없는 아이디어 교류를 기반으로 하고, 이 같은 교류는 국경을 넘어서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 협력 연구는 물론, 국제 학술대회 등을 통해 과학자들이 서로 대화할 수 있고 함께 연구할 수 있는 플랫폼에 참여하는 것이 과학 발전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노르웨이의 유럽 담당 장관과 기후환경부 장관을 역임한 헬게센 사무총장은 "유럽지역 노벨상 수상자들도 노벨상 등 과학적 성과를 내는데 유럽연합의 재정 지원이 굉장히 중요했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제공된 네트워크라고 입 모아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국제협력 과정에서 미국 등으로 우수 연구자가 유출될 위험에 관해 묻자 "그렇기 때문에 여러 나라에서 해외 인재를 다시 불러오기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하고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헬게센 사무총장은 "세계적으로 포퓰리즘, 민족주의, 양극화 심화 등 사회적 문제들로 과학이 공격받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과학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지식에 기반한 의사결정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계 각지에서 '노벨프라이즈 다이얼로그'를 개최해 노벨상 수상자들이 대중강연에 나서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 과학분야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기 위한 조언을 요청하자 "노벨상은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장에도 쓰여 있듯이 그 과학적 성과가 인류에게 얼마나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본다"며 "한국에 언제 수상자가 나올지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지만, 한국이 과학투자나 연구 내용, 연구진의 자질·수준에서 세계에서 가장 노력하는 국가라는 점은 말씀드릴 수 있다"고 답했다.

한편 유욱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장은 "대한민국의 교육 열기는 그야말로 세계 최고 수준이나 미래를 대비하는 교육이 이뤄진다고는 보기 어려운 현실에서 이번 토론회가 교육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노벨사이언스  webmaster@nobelscience.net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