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World Science Autonomous car Science
'자율주행차 vs 인간 미션 대결' 이색경기자율차, 기술적 문제로 완주 실패…참가자 "아쉽지만 발전 기대"
장애물과 충돌하는 자율주행차경기도 성남시 판교제로시티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리고 있는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에서 진행된 '자율주행 자동차 vs 인간 미션 대결'에서 자율주행차(위)가 장애물과 충돌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1월 17일 오후 경기도 성남 판교제로시티 자율주행모터쇼 야외행사장에서 경기도 주최로 열린 '자율주행자동차 vs 인간 미션 대결'은 기술적 문제로 자율주행차가 완주를 못 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인간 참가자들은 그러나 자율주행차의 성능에 대해 호평하고 앞으로의 선전을 기대했다. 이색 대결에 나선 자율주행차는 길이 2m, 폭 1m10㎝에 총중량 500㎏의 2인승 국산 전기차다. 2개 차선에서 자율주행차와 일반인 참가자가 모는 같은 종류의 전기차가 나란히 출발해 결승선까지 300m 구간을 먼저 완주하는 차량이 이기는 게임이다.'

자율주행차의 굴욕경기도 성남시 판교제로시티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리고 있는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에서 진행된 '자율주행 자동차 vs 인간 미션 대결'에서 자율주행차가 장애물과 충돌해 멈춰서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구간은 지그재그, S자, 굴절 등 3개 코스로 나눠 구성됐고 장애물에 부딪치거나 시속 40㎞를 넘어서면 감점을 받는다. 첫 대결에 나선 박모(26·여)씨는 2년 운전 경력으로 1분 만에 코스를 통과했다. 그러나 상대인 자율주행차는 지그재그와 굴절코스에서 8차례 장애물을 부딪친 뒤 멈춰 섰다. 2번째와 3번째 대결에서도 자율주행차는 S자와 굴절코스에서 잇따라 장애물과 충돌한 뒤 정지했다.

결국 일반인 참가자 6명 가운데 여성 3명만 미션 대결을 벌이고 남성 3명은 전기차를 운전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참가자 박 씨는 "옆에서 달리던 자율주행차가 실제 사람이 운전하는 것처럼 잘 달렸는데 완주를 못 해 아쉽다"며 "대학생들이 만든 자율주행차라 앞으로는 많은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율주행차 팀의 한 관계자는 "평지가 아닌 굽은 오르막길이라 일부 센서 오류가 있었고 통과 구간이 좁아 GPS 오차가 생기며 충돌이 잦았던 것 같다"며 "좋은 교훈이 됐다"고 말했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nobelscience.net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벨사이언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